default_setNet1_2
ad29

경기도 창조오디션 '의료 AI 데이터 확보 해결방안' 1등

기사승인 2018.06.19  17:38:23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 5개 아이디어 입상, 경기도 정책에 반영하기로

   
▲ 사진 경기도 제공

[데일리그리드=강성덕 기자] 경기도가 실시한 대국민 정책오디션인 '2018년 제1회 제안창조오디션'에서 최윤성 씨의 ‘4차 산업시대, 경기도 내 자원을 이용한 의료 AI 데이터 확보 해결방안’ 제안이 우승을 차지했다.

도는 19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기가홀에서 올해 첫 제안창조오디션에서 최윤성 씨와 함께 박동민 씨의 ‘아름다운 Tag 기부 단말기(2등)’, 김화중 씨의 ‘경기도 여가·문화시설 기부형 이용제도 시행(3등)’, 최재권·양윤수 씨의 ‘마을, 이웃과 함께하는 복지사각지대 발굴(4등)’, 남상우 씨의 ‘경기도 친구톡(5등)’ 등 5개 팀을 최종 수상자로 선정했다.

‘도민의 나눔(기부)문화 참여 활성화 방안’과 ‘도 복지사각지대 발굴 방안’, ‘신산업ㆍ신기술·신서비스 분야 규제 및 개선방안’ 등 세 가지 주제로 진행된 이날 오디션에는 총 7개의 제안이 발표돼 사전 여론조사(10%)와 도민으로 구성된 청중평가단(20%) 및 전문가심사(70%)로 우열을 가렸다.

1등을 차지한 ‘4차 산업시대, 경기도 내 자원을 이용한 의료 AI 데이터 확보 해결방안’은 의료 AI 개발을 위해 바이탈사인 등의 데이터를 국내 개발업체 및 병원간 공유할 수 있도록 관련법을 개정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특히 경기도청이 기업과 병원간 협업의 매개체가 되고 데이터의 접근 자체가 힘든 일반 개발회사에 바이탈사인 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많은 벤처기업, 병원의 기술력이 폭발적으로 성장할 있다는 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최윤성 씨는 “제안을 할 때 과연 그것이 가능할까 라는 의문을 가졌다”라며 “제안제도 시스템이 잘 구축되어 사람들이 더 많은 목소리를 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도는 1등에 상금 1,000만원, 2등 700만원, 3등 500만원, 4등에 300만원, 5등 100만원을 각각 수여했으며, 상위 5개 제안은 경기도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석범 경기도 정책기획관은 “도민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경기도의 노력이 더해지면 도민의 삶을 바꿀 수 있다”며 “좋은 아이디어가 경기도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안창조오디션은 31개 시군에서 선정된 제안 중 왕중왕을 가리는 ‘시군 창안대회’와 함께 올해 총 두 번 더 개최될 예정이다.

강성덕 기자 ecowrite@hanmail.net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27
default_setNet2
ad3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