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환경부, 통합물관리 새 길을 찾는다

기사승인 2018.06.19  13:05:24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 20일 통합물관리 비전포럼서 정책 방향 모색

   
▲ 사진은 김은경 환경부 장관

[데일리그리드=강성덕 기자] 수자원의 보전·이용·개발 기능이 환경부로 이관되면서 환경부가 통합물관리의 새 길을 모색한다.

환경부(장관 김은경 사진)는 통합물관리 비전포럼(위원장 허재영)과 20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통합물관리 비전포럼(이하 통합물포럼)’ 제4차 전체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수자원, 수질, 방재 등 물관리 분야의 민·관·학 전문가 200여 명이 참여한다.

회의는 ‘물은 환경이다’를 주제로 지난 6월 8일 공포·시행된 정부조직법 등 물관리일원화와 관련된 3법의 주요내용을 공유하고, 새로운 통합물관리의 정책 방향을 모색한다.

이번 회의는 물관리일원화 이후 열리는 통합물포럼의 첫 전체회의로 수량, 수질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통합물관리 정책방향의 새 길을 찾기 위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발제는 환경부 물환경정책 1건을 비롯해 수량, 수자원, 수질, 협치(거버넌스) 등 4건의 정책제언과 정부조직 개편 방안 등 총 6건으로 구성된다.

제1발제는 송형근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이 ’물관리 일원화 현황 및 향후방향‘을 주제로 발표한다.

환경부는 여름철 홍수대비 체계 정비 등 국토교통부에서 이관된 조직 및 기능의 안착을 최우선으로 하고, 이를 바탕으로 법·제도 통합, ’물관리기본법‘ 시행준비 등 통합물관리 체계를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제2발제에서부터 제5발제까지는 박재현 인제대 교수(수량), 박성제 미래자원연구원 본부장(수자원), 하성룡 충북대 교수(수질), 염형철 환경운동연합 (전)사무총장(거버넌스) 등 전문가들이 분야별로 ’통합물관리 정책제언‘을 발표한다.

이어지는 제6발제에서는 박형준 성균관대 교수가 ’정부조직 개편에 따른 성공적 연착륙 방안‘이라는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패널토의는 허재영 통합물포럼위원장이 좌장을 맡아 열린다. 송형근 물환경정책국장, 박하준 수자원정책국장, 박용규 상하수도정책관 등 환경부 소속 간부들과 허준행 수자원학회장, 최희철 환경공학회장, 김성준 농공학회장 등이 참여하여 앞서 발표된 주제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20여 년의 긴 논의를 거쳐 마침내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통합물관리로의 첫발을 내딛게 되었다”라며“이번 통합물포럼과 같이 전문가, 시민단체 등과 협력해 새로운 통합물관리 체계가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성덕 기자 ecowrite@hanmail.net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27
default_setNet2
ad3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