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박수현, 자진사퇴 미룬 이유 "더러운 의혹 맞서려…그분 명예도 지켜야했다"

기사승인 2018.03.14  19:25:34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 사진 = KBS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결국 충남지사 예비후보를 자진사퇴했다.

14일 박수현 전 대변인은 입장문을 내고 "때가 된 것 같다"면서 "이 시간부로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직을 내려놓겠다"고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다.

박수현 전 대변인은 "지난 6일 충남지사 예비후보직을 사퇴하려 했으나 갑자기 제기된 악의적 의혹으로 상황 변화가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더러운 의혹을 덮어쓴 채 사퇴하는 것은 인정하는 것이므로 싸울 시간이 필요했다"며 "저만의 문제만이 아니라 저와 관련된 분의 명예도 지켜드려야 했다"고 사퇴를 미룬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은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고 불륜 및 여성당직자 특혜 공천 의혹이 제기된 박수현 전 대변인의 충남지사 예비후보 자격문제를 논의한 뒤 자진사퇴할 것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희 기자 sun@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27
default_setNet2
ad3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