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KT 5G, 평창 이어 바르셀로나에서 빛났다

기사승인 2018.03.02  08:21:46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KT, 5G 드론 방송중계 서비스 및 5G VR 게임 ‘스페셜포스 VR’ 호평

지난 2월 세계 최초 5G로 세계인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던 KT가 MWC 2018에서도 앞선 5G 기술과 함께 융합 서비스를 선보여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KT(회장 황창규)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세계 최대 이동통신박람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8(Mobile World Congress 2018, 이하 MWC 2018)’에서 세계 최고의 ICT 기술을 통해 5G 리더십을 공고화했다.

이번 MWC 2018은 세계인들이 KT가 준비해온 5G 기반 서비스를 체험하고 그 과정을 알 수 있는 기회가 됐다. KT는 ‘세계 최초 5G, KT를 경험하라’를 주제로 다가올 5G 시대를 미리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을 전시했다.

특히 ‘5G 방송중계 서비스’는 여러 대의 드론이 촬영한 영상을 실시간으로 합성해 송출하는 5G 방송 중계를 시연해 많은 관람객들의 관심을 받았다. 5G의 특성인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성을 한 눈에 보여줬다는 평가다.

다수 방문자들의 이목을 끌었던 ‘스페셜포스 VR: UNIVERSAL WAR’은 KT의 독자적 무선 VR 전송기술인 VR 워크스루(Walk-through) 기술을 적용해 게임 콘텐츠를 원거리 서버에서 실행하고 가볍게 휴대폰 기반 HMD로 게임을 즐길 수 있게 했다. 아울러 KT가 독자 개발한 흔들림 방지(Anti Juddering) 기술을 통해 VR게임의 문제로 지적되던 어지러움을 획기적으로 줄였다.

이 밖에도 KT 전시 부스에서는 세계 최초로 복수개의 체인을 생성하는 미니체인(Mini-chain) 기술을 도입해 데이터를 등록, 조회, 삭제할 수 있는 ‘블록체인’, 5G 기반 자율주행 시대를 위한 차세대 IVI(In-Vehicle Infotainment) 전용 플랫폼 ‘기가 드라이브(GiGA drive), 국내 최초 지능형 영상보안 플랫폼 ‘기가아이즈(GiGAeyes) 등을 선보였다.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이 이번에도 KT MWC 전시관을 찾았으며, GSMA 사무총장,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도 전시관에 방문해 서비스를 체험했다.

또 KT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8의 주요 행사 중 하나인 NGMN(Next Generation Mobile Network) Press & Industry Briefing에 참여해 5G 발전 방향과 KT의 5G 준비현황을 발표했다.

현장에 참여한 보드 이사회 멤버들과 글로벌 ICT 전문가, 애널리스트 등은 5G 시범 서비스 노하우 및 KT의 5G 상용화 방안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커버리지, 인빌딩 품질 등 세부적 질문에도 KT는 시범 서비스 경험에서 오는 노하우와 자신감을 보여줬다.

이에 앞서 23~24일(현지시간)에 진행된 GSMA SG(Strategy Group)에서는 2018년 2월 선보인 5G 시범서비스(5G Trial Services)를 주제로 KT의 5G 기술과 시범서비스 성과를 글로벌 통신사 최고 전략 책임자(CSO, Chief Strategy officer)들에게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KT가 MWC 2015에서 5G 비전을 선언한 후 지난 3년 동안의 준비 과정과 5G 시범서비스 적용 사례를 소개해 전세계 통신 사업자들의 공감을 얻었다.

MWC 2018 키노트 스피치에서는 GSMA 사무총장 매츠 그랜리드(Mats Granryd)가 “Creating a Better Service Provide”를 주제로 연사로 나와 KT가 한국에서 세계 최초로 선보인 5G 시범서비스에 대해 호평했다. 그는 “최근 방문한 한국의 평창에서 세계 최초로 제공되는 5세대 이동통신 시범서비스를 체험해 볼 수 있었다”며, “경기장 곳곳에 설치된 카메라로 만들어내는 타임슬라이스 기술이나, 태블릿을 통해 경기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마치 경기 속에 직접 들어가 있는 느낌을 받았다”고 언급했다.

올해로 23회째를 맞는 ‘MWC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Global Mobile Awards, GLOMO)’에서는 KT의 디지털헬스케어 솔루션 및 플랫폼이 ‘헬스부문 최고 모바일 혁신상(Best Mobile Innovation for Health)’을 수상했다. KT는 미래성장사업의 하나로 디지털헬스케어 사업을 육성해 카자흐스탄, 러시아, 필리핀, 방글라데시 등 6개국에 디지털헬스케어 솔루션 및 플랫폼(“m-Hospital”)을 구축하는 글로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KT는 MWC 2018 기간 글로벌 사업 확대를 위해 아프리카개발은행(AfDB)과 베냉 정부 고위급 인사를 만나 협력체제를 강화했다. 아프리카 인프라 구축에 중요한 축을 담당하는 아프리카개발은행과 전자정부 구축 협력 방안을 협의하고 아프리카 정부들의 주요 인사와 미팅 및 제휴를 진행했다.

MWC 2018에서 “Building Regulatory Skills to Encourage Innovation”이라는 주제로 발표에 나선 베냉 정부의 Aurelie Adam-Soule 디지털경제통신부 장관은 “KT의 한국의 디지털 경제 발전과정에서의 기여내용을 잘 알고 있고, 이런 경험과 노하우를 베냉에도 전수해주기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우수 중소기업 및 협력사들도 이번 MWC 2018에서 KT와 함께 전시에 참여했다. 전시장 전면에 배치한 ‘스내쳐 AI’의 5G 방송중계 서비스를 비롯해 ‘에프알텍(FRTek)’의 5G 서비스망 적용 장비인 5G DAS, ‘맥스트(MAXST)’와 ‘버넥트(VIRNECT)’의 스마트 디바이스를 이용한 원격지원 AR 영상통신 서비스, 다양한 보안 서비스에 적용 가능한 ‘아이리시스(IRISYS)’의 홍채·얼굴 인식 솔루션이 전시돼 눈길을 끌었다.

김수빈 기자 sun@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27
default_setNet2
ad3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