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광주’ 본격 설립 준비 착수

기사승인 2018.01.15  14:49:24

공유
ad35
   

 ‘파트너스퀘어 광주’, 서울, 부산에 이은 세번째 파트너스퀘어… 역대 최대 규모 예상

호남권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들의 창업과 성장을 이끌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광주’가 본격적인 설립 준비를 시작했다.

‘파트너스퀘어 광주’는 광주광역시 금남로 인근지역에 위치한 1,500여평의 7층 건물로, 파트너스퀘어 중 역대 최대 규모다. 호남권의 '맛과 멋'의 전통과 IT가 만나 새로운 비즈니스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네이버는 올해 부산, 광주, 대전 등 권역별 파트너스퀘어를 거점으로, 연내 10만명의 스몰비즈니스와 함께 지역특성과 첨단IT기술을결합한 새로운 비즈니스모델과 성장동력 발굴에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 ‘파트너스퀘어 광주’, 호남권의 미식과 예향의 전통 반영한 ‘복합 비즈니스 문화 공간’으로 구성

‘파트너스퀘어 광주’는 기존 파트너스퀘어의 역할이었던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를 위한 비즈니스 교육과 창작 공간 뿐 아니라 이용자들이 직접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들의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스토어, 사용자 체험 프로그램 등 복합 비즈니스 문화 공간으로 만들어갈 예정이다. 현재 세부 공간 구성 및 내부 인테리어 컨셉은 계획 중이다.

특히, 먹거리가 풍부하고, 공예 등 예술적 전통이 깊은 호남권의 특색을 활용해, 푸드 및 예술 분야에 종사하는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에 특화된 스튜디오 구성과 성장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다. 실제로, 네이버 푸드윈도 입점 비율을 보면, 전라도권 사업자들이 전체 36%를 차지하고 있다.

네이버는 광주와 대전 파트너스퀘어를 설립하는 과정에서,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사업자와 창작자들의 생생한 목소리와 실질적인 필요를 반영하기 위해, 공간 구성 단계부터 설립 완료 단계까지 지역 사업자와 창작자와 함께하는 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역 특화 프로그램, 지역의 특색을 살리는 콜라보레이션 등 지역 활성화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아이디어가 파트너스퀘어를 통해 실현될 것으로 기대된다.

■ 연내 전국 4곳의 파트너스퀘어 통해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 성장 동력 발굴 기대 

네이버 파트너스퀘어는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들의 창업과 성장 동력을 이끄는 오프라인 성장거점으로 자리매김했다. 설립 5년차를 맞이한 파트너스퀘어 역삼과 왕십리 스튜디오에는 지금까지 25만명의 사업자가 이용했으며, 지난해에만 6만6천명이 다녀갔다. 매월 5,500여명이 방문한 셈이다.

또한 지난해 지방에서 최초로 문을 연 ‘파트너스퀘어 부산’은 스몰비즈니스 뿐 아니라 창작자를 위한 인프라 지원과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오픈 6개월만에 1만명의 이용자가 방문했다. ‘파트너스퀘어 부산’은 이를 기념하기 위해 오는 25일, ‘파트너스퀘어 부산’에 가장 많은 사업자들이 방문하는 업종인 ‘패션,뷰티’를 주제로, 관련 창작자와 사업자를 초청하는 감사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올해 호남권의 ‘파트너스퀘어 광주’와 충청권 ‘파트너스퀘어 대전’이 설립되면, 부산과 서울을 포함해, 전국 4곳에 파트너스퀘어가 구축된다. 네이버는 이를 기반으로 지역별 특색과 사업규모에 따른 스몰비즈니스 성장 프로그램을 더욱 고도화할 예정이다. 또한 파트너스퀘어 역삼은 뷰스타, 오디오크리에이터 등 새로운 분야에도전하는 크리에이터들을 위한 전문 스튜디오 리뉴얼을 준비 중이다.

네이버 최인혁 비즈니스 총괄은 “광주를 포함한 호남권은 ‘미식’과 ‘예향’의 전통이 살아있어, IT를 활용해 새로운 비즈니스 발굴과 성장 잠재력이 있는 곳이라고 판단해, 역대 최대 규모의 파트너스퀘어 설립을 준비하게 됐다” 라며 “지역의 역사와 특성을 가장 잘 이해하고, 아끼는 사업자와 창작자들이 파트너스퀘어를 통해 전국을 대상으로 경쟁력있는 비즈니스를 시작하고, 성장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남욱 기자 sun@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27
default_setNet2
ad34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