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9

KT, 최대 140만원까지 보장하는 ‘폰 안심케어3’ 출시

기사승인 2018.01.01  21:29:00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기존 ‘폰 안심케어2’에 보장액수 높인 ‘플래티넘’, ‘프리미엄’ 2종 추가

KT가 새해를 맞아 출고가 100만원 이상의 프리미엄 휴대폰 사용자들이 보다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혜택을 강화한 단말보험상품을 내놓았다.

KT(회장 황창규)는 휴대폰 분실ㆍ도난ㆍ파손 등 사고에 최대 140만원까지 보장하는 ‘KT 폰 안심케어3’를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폰 안심케어는 휴대폰 분실이나 파손 등 사고 발생시 기기변경 비용이나 파손 수리비의 일정액을 보상해 주는 서비스다. 1월 2일부터 출시, 가입할 수 있는 ‘KT 폰 안심케어3’는 종전의 ‘KT 폰 안심케어2’에서 플래티넘형과 프리미엄형 2종을 추가로 구성해 각각 최대 140만원, 100만원까지 보장한다.

기존의 ‘스페셜’ 상품의 경우 최대 85만원까지 보장해 주지만 단말기 출고가가 이를 초과할 경우 해당 차액만큼은 고객이 부담해야 했다. 이번 ‘KT 폰 안심케어3’ 출시로 고가 휴대폰 사용 고객이 부담을 더 줄일 수 있게 됐다.

또 기존의 ▲스페셜 ▲베이직 ▲파손 ▲일반 상품의 월 이용료도 인하했다. 애플아이폰의 경우 리퍼 단말로 1회 보상 시 최대 보장 금액을 30만원에서 35만원으로 상향했다. 다른 통신사의 유사 서비스와 비교해도 가격과 혜택 모두 우수하다.

KT 영업본부장 편명범 전무는 “이번에 출시하는 폰 안심케어3는 고객 입장에서 실질적인 혜택을 강화한 상품이며, 앞으로도 KT는 고객 입장에서 다양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계속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임영규 기자 sun@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ad27
default_setNet2
ad34
default_bottom
#top